본당(관음당)
 1945년 3월의 도쿄 대공습에 의해 국보였던 옛 본당(에도막부 3대 장군 도쿠가와 이에미쓰가 건립)도 완전히 소실되었으나, 그 후 1958년 10월에 전국의 신자들의 노력으로 재건되었다. 현재의 본당은 철근 콘크리트 구조이고, 지붕은 티탄제 기와가 사용되어 옛 본당의 모습을 재현하고 있다.
한눈에 알 수 있는 본당의 커다란 특징은 지붕의 경사가 급하고, 다른 사원의 건축물에 비해 무척 높다는 것이다. 때문에, 꽤 멀리서도 그 특징적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바닥면적 약 1,150m2의 불당은 다다미가 깔려 있는 내진과 콘크리트 바닥의 외진으로 나뉘어 있는데, 내진 중앙에는 센소지의 본존인 성 관세음보살이 안치되어 있는 궁전이라고 불리는 감실(작은 불전)이 자리해 있다. 궁전 내에는 비공개 본존과 직접 보고 절을 올릴 수 있는 엔닌이 제작한 비불과 똑 같은 모양을 한 불상(매년 12월 13일에 공개됨) 외에도, 에도막부의 장군들이나 출가한 황족 등 지위가 높은 사람들이 생전에 몸에 지니고 있던 관음상도 안치되어 있으며, 궁전의 좌우에는 각각 불교의 수호신인 범천과 제석천이 안치되어 있다. 내진에는 오른쪽 안쪽으로 부동명왕이, 왼쪽 안쪽으로 애염명왕이 안치되어 본존을 보필하고 있다.
Main Hall
불당 안내 지도로 돌아가기

당 웹사이트에 게재된 사진이나 삽화 등을 무단으로 전사, 복제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c) 2008~센소지 all rights reserved